현재위치 : Home > [중국] 상해무이산5일 > [중국]상해 무이산 5일

ㆍ[중국] 상해무이산5일
    
[중국]상해 무이산 5일
    · 상품코드 : CH2012003
    · 출발일자 : 일자미정
    · 여행기간 : 4박5일
    · 항공정보 :
OZ
    · 판매가격 : 전화문의
여행상품설명
차인이라면 반드시 가야할 필수 코스~~ 청차, 홍차의 발원지 무이산 과 용정차를 동시에 볼수 있는 프로그램
 
 
▶ 무이암차
 
중국 10대 명차 중에서도 으뜸으로 꼽히는 차가 무이암차이며 이름 그래도 복건성에 위치한 무이산에서 채취한 차를 지칭한다. 그런데 무이산은 산 전체가 거대한 바위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바위 암()”자를 넣어서 무이암차라고 부르는 것이다. 차의 품종이나 녹차, 흑차, 홍차와 같은 차의 종류를 일컫는 것이 아니라, 무이산 풍경구 70평방킬로미터 남짓되는 정암차구역(正岩茶 구역: 무이산내에서도 가장 좋은 차가 생산되는곳)에서 생산되는 여러 가지 청차를 무이암차라고 칭하고 있다.무이차는 무이산에서 과거에 생산되었던 혹은 현재에도 생산되는 모든차(녹차인 용봉단차, 홍자인 정산소종 그밖에 용수차, 연심 등)를 뜻하는데 반해 무이암차는 정암차 구역에서 생산되는 청차(우롱차)만을 지칭하는 말이다.
무이차의 역사는 지금으로부터 35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며 그 후 오랜 세월동안 무이차는 녹차에서 용봉단차로 다시 홍차와 청자로 변신을 거듭하였고 고비와 시련을 겪으며 400여 년전에는 무이암차라는 특화된 차를 탄생시켰다.
 
 
▶ 주요프로그램
 
■ 대홍포 모수
대홍포는 무이암차의 일종으로 모든 청차(우롱차 혹은 반발효차) 중에서도 최고급 차로 차왕(茶王)’이라는 별칭으로도 불리고 있다. 대홍포 차나무는 수령이 이미 천년에 달하는 찾아보기 힘든 보배로서 현재 구룡과 절벽에 6그루가 있는데 중국에서는 국보급으로 지정되어 있다.매년 봄이면 높은 사다리를 놓고 차를 따는데 그 생산량은 매우 적다고 한다. 대홍포라는 이름의 유래에 관해서는 여러 가지 이야기가 전해져 오고 있다. 황제가 대홍포의 맛을 인정하여 송나라때 어차원이 설치되었으며 붉은 옷을 입은관리를 파견하여 지키게 했는데 관리가 옷을 벗어 나무에 걸어두고 차를 따서 대홍포라는 이름을 얻었다고 한다. 또다른 설은 명나라 시절 향시에 합격하고 수도로 과거시험을 보러가는 선비가 구룡과를 지날때 갑자기 병을 얻어 천심 영락사에 머물렀다. 방장 스님이 구룡과의 차를 우려 마시게 하니 병이 바로 나았다. 이 선비가 과거에서 장원급제하였고 돌아올때 절에 들러 감사의 제를 올렷으며 이때 입고 있던 대홍포를 생명을 구해준 신차에 걸어두고 절을 하였다. 여기에서 대홍포라는 이름을 얻었다는 설이 있다. 또다른 이야기는 차가 절벽에 있어 올라가 딸 방법이 없었다. 그래서 절에서 원숭이를 붉은 옷을 입히고 훈련시켜 따도록 했다는 설도 있다. 다른 설은 천심사 스님들의 이야기에 의하면 대홍포라는 이름은 청나라 때부터 시작되었는데 이는 봄에 자홍색을 띤 새싹이 나와 멀리서 보면 나무에 불붙는 것처럼 보여 마치 붉은색 옷을 걸친 것 같아 대홍포라는 이름을 얻었다고 한다.
 

 
■ 정산소종 발원지
 
세계3대홍차의 하나인 정산소종은 무이산 동목촌에서 생산되는 홍차를 말하는 것으로 소종은 양이적다는 뜻으로 사람의 손에 의해 재배된 것이 아닌 자생하는 찻잎을 가리킨다. 소종홍차는 크게 정산소종과 외산소종으로 구분되는데 동목촌일대에서 생산도는 소종홍차를 정산소종이라고 한다. 정산(正山)은 우미산을 가리키며 소종(小種)은 차의 품종을 가리킨다. 정산소종은 청나라 초 오랫동안 방치되었던 차에서 특이한 냄새가 나는 것을 없애기위해 찻잎을 깔고 아궁이에 소나무로 불을 지펴 말린 것이 그 제다법의 시작이라고 알려저 있으며 당시 홍차에 열광하던 유럽인들에게 각광을 받으며 18세기 후반부터 반세기 가량 영국으로 수출되어 이시기에 가장번창하였다고 한다. 정산소종은 일년에 두 번 5월중순과 6월하순부터 7월사이에 찻잎을 채엽하며 유념하기 쉽게 시들기를 한후 소나무를 태워 그 연기와 열풍으로 찻잎의 수분을 40~50%정도 제거한 후 유념하고 발효시켜 마지막으로 다시 소나무불에 건조시킨다.
찻잎은 검은 광택이 타고 백송(흰소나무)을 태워 위조(萎凋, 말리기)하기 때문에 강한 훈연향이 그 특징이며 뒷맛이 깔끔하다. 탕색은 선명한 붉은색이며 차를 우린 후의 찻잎도 붉은색을 띤다.
 

포함사항
왕복항공료, TAX, 호텔(2인1실), 전용차량, 식사, 한국어가이드, 가이드&기사팁, 여행자보험
불포함사항
유류할증료, 개인적인 경비